본문으로 바로가기

건강이야기

절개 최소화 수술법 큰 발전… 비용-효과 등 살핀 후 선택을
파일
  • 파일이 없습니다.
  • 조회수 2307
  • 등록일 2012-03-16

 

절개 최소화 수술법 큰 발전… 비용-효과 등 살핀 후 선택을

 

 주웅 이대여성암전문병원 부인종양센터 교수

 

외과의사는 엘리베이터가 닫히는 순간 문 사이에 손을 절대 넣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손이 가장 소중하기 때문이다. 수술(手術)은 말 그대로 외과의사가 다친 곳의 종양을 떼어내고 환자의 신체를 복구하는 과정이다. 의사라는 직업이 생긴 이래 수술은 외과의사의 손에 의존했다. 성악가가 목을 보호하고 축구선수가 다리를 보호하듯 외과의사는 손을 의식적으로 보호하는 본능이 있다.

 

메스도 외과의사의 손과 마찬가지로 수술실에서 신성시된다. 외과의사의 상징이고 ‘의가(醫家)의 보도(寶刀)’라 할 수 있다.

 

처음 메스를 잡는 일은 모든 외과의사에게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는다. 메스를 처음 잡는 ‘초집도’를 하고 나면 선후배 의사들과 수술실 간호사 모두에게 축하를 받고 처음 잡았던 메스를 선물로 받는다. 필자도 예쁜 십자수와 함께 투명 케이스에 담긴 메스를 서랍 속에 고이 간직하고 있다.

 

외과의사가 칼을 잡지 않는다는 얘기를 점점 더 많이 듣고 있다. 내시경수술과 로봇수술이 생기면서부터다. 최신 기구를 이용해 지혈과 절제를 동시에 하므로 메스가 필요 없다. 첨단장비를 사용하는 이런 수술을 최소 침습수술, 즉 환자 몸에 상처나 흉터를 최소화하는 수술이라고 한다. 기구의 도움을 받아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다 보니 출혈 부위를 묶고 자르는 고전적인 수술이 점차 줄어든다. 이런 수술에선 전기나 초음파를 이용한 최신 수술장비가 손의 역할을 대신한다.

 

요즘은 전공의 수련과정에서도 전통적인 개복수술을 접할 기회가 내시경수술의 경우보다 더 적다. 산부인과 수술을 하는 필자 또한 예외가 아니다. 피부 절개의 최소주의를 지향하는 수술법은 변화와 발전 속도가 매우 빠르다. 그래서 새로운 의술을 습득하는 데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다. 이런 어려움을 두고 환자에게는 최소 침습수술이 의사에게는 최대 난도의 수술이 된다는 푸념을 하기도 한다.

 

경계해야 할 점도 있다. 진료실에서 만나는 환자는 최신의 최소 침습수술을 과신하는 경향이 있다. 최신 수술법이라고 모든 환자에게 무조건 적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장기 효과에 대한 임상 데이터가 아직은 부족하다. 이 때문에 최소 침습수술에 효과가 있는 증상은 엄격하게 가려내고, 환자가 득을 볼 수 있는 경우에만 적용해야 한다.

 

집도의의 ‘손’이냐, 최신 기술이냐를 놓고 고민하는 환자도 늘고 있다. 개복수술, 복강경수술, 로봇수술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해야 할지를 말이다. 각각의 장단점을 비롯해 질병의 정도, 본인의 생활방식, 비용을 충분히 고려하고 전문의와 상의한 후 결정해야 한다.